BLOG main image
괜찮아, 잘될거야
전체 (44)
일상 (1)
(36)
가족 (0)
blog (1)
link (0)
media (1)
My Music (5)
(0)
«   2019/06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           
110494
어제 8 / 오늘 9
5 articles
My Music에 관련된 글
2006/09/18
거위의 꿈...
2004/12/05
[20041207] 주말 보내기..
2004/11/17
[20041117] 기억의 습작..
2004/11/14
[20041114] Inspector Mills
2004/11/10
[20041110] The Tennesse Waltz
2006/09/18 22:39
태그 :
카테고리 : My Music


난 난 꿈이 있었죠
버려지고 찢겨 남루하여도.
내 가슴 깊숙이 보물과 같이 간직했던 꿈

혹 때론 누군가가 뜻 모를 비웃음
내 등 뒤에 흘릴 때도
난 참아야 했죠 참을 수 있었죠
그 날을 위해

늘 걱정하듯 말하죠
헛된 꿈은 독이라고
세상은 끝이 정해진 책처럼
이미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라고

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
그 꿈을 믿어요
나를 지켜봐요
저 차갑게 서 있는 운명이란 벽 앞에
당당히 마주칠 수 있어요

언젠가 나 그 벽을 넘고서
저 하늘을 높이 날을 수 있어요
이 무거운 세상도 나를 묶을 순 없죠
내 삶의 끝에서 나 웃을 그 날을
함께해요..


----
벌써, 십 년이 다 되었구나,
바짝 긴장했던 신입사원 시절
오며가며 들었던 노래였는데,
야간조 OJT 끝내고, 고가도로
지나서 집으로 돌아갈 때,
햇빛 배경으로 깔리던 이 노래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
Creative Commons License
이올린에 북마크하기
Trackback Address
http://www.ironage.pe.kr/tt/trackback/54
NAME HOMEPAGE    PASSWORD
2004/12/05 22:17
태그 :
카테고리 : My Music
결혼 후, 아이가 생기게 된 후 우리 부부가 공통적으로 느끼는 건, 너무나 많아진 할 일과 돌보아야 할 것들에 비해 너무나도 짧게 느껴지는 주말시간이다. 이 노래처럼 주말을 보내던 때도 있었지... 오래된 것 같진 않은데, 기억나지는 않는 주말 보내기...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
Creative Commons License
이올린에 북마크하기
Trackback Address
http://www.ironage.pe.kr/tt/trackback/49
2005/01/02 11:58 | EDIT | REPLY
뭐...따로 새해 인사할 게시판도 없구만...

새해 복 많이 받아~~ 애기도 아내도~~

어제 오늘 니네 집에 놀러갔음 좋았을거 같은데 말이지...

명진이가 시간 안된다며?...ㅎㅎ
NAME HOMEPAGE    PASSWORD
2004/11/17 23:05
태그 :
카테고리 : My Music
딱, 십 년 전..

생각을 좀 미루고 시간을 보내다 보니 어느 새 졸업을 코 앞에 다가와 있었고, 공부는 하기 싫고, 그렇다고 해서 군대가기는 더 싫고, 그렇게 우유부단하게 시간을 보내다, 그래도 군대가는 것 보단 대학원 가는게 좀 낫겠다 싶어 정신을 차리고 보니, 워낙에 흉내만 내던 공부라서 되는건 없는 것 같고..

다시 그냥 졸업하고 군대나 갈까.. 하고 자포자기 하려는 맘으로 시간을 보내고 있을때, 집에 오는 길에 올려다 본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맑기만 했고, 갈아타는 버스 기다리는 곳에 있는, 지금은 거의 보기 힘든 테이프 노점 리어카에서는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이 한없이 답답한 파란 하늘로 올라가고 있었지..

조금 더 날씨가 차가와졌을때, 본격적으로 공부해야겠다고 마음먹었던 그 때부터가 내 인생의 너무나 큰 전환점이 되었을 줄이야...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
Creative Commons License
이올린에 북마크하기
Trackback Address
http://www.ironage.pe.kr/tt/trackback/48
NAME HOMEPAGE    PASSWORD
2004/11/14 20:45
태그 :
카테고리 : My Music
오래오래 전 어떤 공연에서 허성욱이 피아노치면서 불렀던 이노래는 물론 당시는 인터넷도 없던 시절이라 어떤 노래인지 알지도 못했지만, 브로슈어에 적혀있던 제목만을 기억하고 있었다.

You can do magic 이라는 곡과 같은 앨범에 있다는 America 의 Inspector mills 라는 제목의 이 곡은 1982년에 발표되었다고 하니 익숙하지 않은건 그다지 이상한게 아닐꺼라고 생각하고..

아직까지도 찬바람 불기 시작하면 그 즈음 공연 분위기와 그 때 노래들이 생각나 가끔 꺼내보는 곡 중 하나이다.

허성욱 분위기하고 참 어울리는 곡 중 하나,.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
Creative Commons License
이올린에 북마크하기
Trackback Address
http://www.ironage.pe.kr/tt/trackback/47
NAME HOMEPAGE    PASSWORD
2004/11/10 23:03
태그 :
카테고리 : My Music
오래오래 전 패티 페이지의 끈적한 목소리로 Changing Partners 나 I went your wedding 과 같은 노래들과 함께 익숙해져버린 이 곡은 테네시 주의 주가(州歌) 라고 하는데 정말로 그런지 확인해 보진 않았다..

퇴근길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곡은 뽕짝 냄새 물씬 풍기는 원곡이 아니라 무쟈게 세련되고 정제된 느낌의 테네시 왈츠가 아닌가.. 집에 와서 한 일은 방송국 홈페이지에서 편성표를 보고, 커버 버젼의 아티스트를 확인한 다음 파일을 구하는 일이였다.

Holy Cole Trio 의 이 곡은 일본영화 철도원의 삽입곡인 것 같은데 이것 역시 영화를 보지 못한 관계로 어느 부분에 어떻게 삽입되었는지는 모르겠다. 어쨌거나 영화 삽입곡인 관계로 Jazz on cinema 라는 편집 앨범에서 구하는 편이 쉬울 것 같다.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
Creative Commons License
이올린에 북마크하기
Trackback Address
http://www.ironage.pe.kr/tt/trackback/46
NAME HOMEPAGE    PASSWORD



#1